주식투자 ETF로 시작하라.

경제/투자 2018.02.19 12:09

p.21

기하평균은 변동성이 커지면 작아집니다. 즉 자산의 수익과 손실 간의 편차가 지속적으로 크게 발생하면 자산의 수익률은 급격히 감소한다는 의미이지요.


p.42

한 가지 고무적인 사실은 일반적으로 주식과 채권의 상관계수는 주식시장이 나쁘거나 하락장일수록 낮아진다는 것입니다. 즉 기본적으로 주식과 채권의 움직임은 단기적으로는 반대입니다. 하지만 장이 좋을 때는 같이 오르고, 장이 나쁠 때에는 반대로 움직이는 성향이 더 강해져서 효과적으로 리스크를 줄여준다는 것입니다. 


p.53

동일비중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을 통해 추가적인 수익이 발생하는 이유는 동일비중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면 고평가된 자산을 일부 매도(차익실현)하여 저평가된 자산에 추가 불입(저점 추불)하는 구조가 만들어지기 때문입니다. 싼 가격에 사서 비싼 가격에 파는 시도를 하지도 않았음에도 일종의 고점 매도와 저점 매수 효과가 자연스럽게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p.54~55

21세의 나이에 MIT에서 수학박사 학위를 받고, 현대 디지털 컴퓨터와 회로 이론을 정립한 클로드 섀넌Claude Shannon은 "주식시장에서 상승과 하락 방향성의 예측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상승과 하락의 확률은 동일하게 50%로 전제해야 한다는 가정하에 '주식과 현금'을 1:1로 나누어 주기적으로 리밸런싱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투자 방법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즉 투자 자산은 복리로 움직이므로 복리 효과를 최대로 하기 위해서는 산술평균이 아닌 기하평균의 비율을 최대로 하는 것이 최적입니다. 그런데 상승과 하락의 방향성은 예측이 불가능하므로(상승 확률 50%), 이런 관점에서 수학적으로 기하평균이 최대가 되는 주식과 현금의 배분비율은 1:1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섀넌의 이론은 이후 최적 투자비율을 결정하는 공식인 켈리의 공식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증권분석의 전설적인 대가 벤저민 그레이엄 또한 이러한 이론에 입각하여 투자자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은 주식과 채권에 1:1로 분산투자하는 것으로, 이를 포뮬러 플랜Formula Plan(주가 예측을 무시하고 일정한 기준을 정하여 자동적으로 투자 의사를 결정하는 투자 기법)이라고 명명하였습니다.


리밸런싱 효과는 자산 간 움직임이 추세적인 경우보다는 횡보성이 강할 때 극대화됩니다.

만일 주식이 10년 내내 계속 오르기만 하고 채권은 계속 떨어지기만 한다면, 주기적으로 리밸런싱하는 것보다 그냥 단순 보유하는 것이 더 큰 수익을 낼 것입니다. 수익이 발생하는 주식의 일부를 계속 떨어지는 채권에 넣으면 손해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두 자산 간의 움직임이 불규칙적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는 횡보장에서 리밸런싱하면 낮은 가격대의 자산이 오르고, 추가적인 수익과 차익실현이 누적되면 리밸런싱 효과가 누적됩니다.


일반적으로 시장은 2/3가 비추세 내지는 횡보장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투자 과정에서는 주기적으로 리밸런싱한 것이 하지 않은 것에 비해 손실은 낮추면서 수익률은 높여줍니다.


p.74

이번 달 코스피지수가 2,000이었는데, 1개월 전 코스피지수는 1,950였고, 2개월 전 코스피지수는 1,900이었다면, 코스피지수의 '1개월 모멘텀은 2,000-1,950=50'이고, '2개월 모멘텀은 2,000-1,900=100'이 됩니다. 비율로 계산하자면 '1개월 모멘텀 = 2000/1950=1.025'가 되고, 2개월 모멘텀 = 2,000/1,950=1.052'가 됩니다.


서로 다른 종목 간 모멘텀을 비교할 때는 종목 간의 가격 수준이 다르기 때문에 비율로 계산하는 모멘텀을 사용합니다.


p.74~75

상대 모멘텀과 절대 모멘텀은 상대평가와 절대평가로 생각하면 됩니다. 어느 학급의 수학 성적 시험 결과에서 최상위 3명을 선발한다면 상대평가이고, 시험 점수가 90점 이상인 학생만 선발하면 절대평가입니다. 모멘텀 전략도 이와 비슷한 개념입니다.


p.90~91

절대 모멘텀 전략은 모멘텀 값이 0보다 크면 100% 투자, 0보다 작으면 100% 현금 보유, 즉 all or none 전략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방식의 투자는 투자자에게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안겨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난달까지는 모멘텀이 플러스(+)여서 유지했는데, 이번 달에 마이너스(-)로 전환되면 전략 규칙상 빠져 나와야 합니다.


그러나 인간의 심리상 규칙을 따르기는 쉽지 않습니다. 수익이 나고 있으면 나고 있는 대로 빼기 아쉽고, 손실이 발생하고 있으면 왠지 털고 나가면 반등할 것 같아서 아쉽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아무리 전략이 좋아도 그것을 심리적으로 장기간 유지하지 못한다면 이러한 아름다운 수익곡선은 그림의 떡일 뿐입니다.


이런 단점은 평균 모멘텀 스코어를 계산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습니다. 평균 모멘텀 스코어는 특정 기간의 모멘텀을 기준으로 all or none으로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기간의 개별 모멘텀을 백분율로 계산하여 투자비율을 조절하는 방법입니다.


이때 각 기간의 '개별 모멘텀 값>0'이면 1점을 부여하고, '모멘텀 값<0'이면 0점을 부여합니다. 그리고 그 점수를 합산하여 평균을 낸 것이 평균 모멘텀 스코어입니다.


평균 모멘텀 스코어는 여러 모멘텀 값의 평균적인 강도를 반영하기 때문에 특정 단일 모멘텀 값에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추세의 강도를 정량하여 투자비율을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p.105

ETF가 보유하고 있는 종목들의 가치를 합한 후 부채 및 관련 비용을 제외한 수치를 ETF의 NAV(Net Asset Value)라고 합니다. 이론적으로는 당연히 NAV와 ETF의 시장가격과 차이가 없어야 하겠지만, 실제로는 미세한 오차가 발생하는데요. 이러한 NAV와 시장 ETF 가격과의 차이를 괴리율이라고 합니다.


p.105

일반적으로는 NAV와 ETF의 시장가격 간에 차이가 없는 것이 정상이지만, ETF 매매자들의 수급에 따라 ETF의 시장가격은 NAV보다 일시적으로 더 높을 수도 있고, 낮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코스피지수가 급등하는 경우 ETF의 NAV는 100인데, 매수세가 몰려서 101에 거래될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급락하는 경우 심리가 악화되어 순간적으로 99에 거래될 수도 있습니다.


p.

'경제 > 투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투자 ETF로 시작하라.  (0) 12:09:43
다시 워런버핏처럼 투자하라  (0) 2018.02.04
메트릭 스튜디오  (0) 2018.01.11
주식투자 리스타트  (0) 2018.01.10
돈 좀 굴려봅시다  (0) 2018.01.07
소소하게 투자 렌딧  (0) 2018.01.04
Trackback 0 : Comment 0